Community

보령8경

>열린마당 > 보령관광안내 > 보령8경

대천해수욕장

대천해수욕장 이미지
사계절 관광휴양지인 대천해수욕장은 우리나라 서해안 제일의 해수욕장으로 경사 5도, 평균수심 1.5m, 평균수온 21℃, 길이3.5㎞, 폭100m에 달하는 사장은 단연 일품이다.

모래질은 동양에서 유일한 패각분으로 조개껍질이 오랜 세월을 지나는 동안 잘게 부서져 모래로 변모한 것으로 규사로된 백사장이 몸에 달라붙는 점에 비해 패각분은 부드러우면서 물에 잘 씻기는 장점을 갖고 있어 더욱 높은 명성을 지키고 있다. 물을 머금은 패각분은 발등이 빠지지 않을 만큼 푹신하여 파도가 치는 해변가를 거니는 연인들의 모습도 쉽게 찾아볼수 있다. 고운 백사장이 펼쳐지고 저녁노을 등 아름다운 주변 풍치를 끼고있어 겨울에도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 여름철과는 색다른 겨울바다의 낭만을 즐기고 있다.

천연적으로 빼어난 해수욕장의 조건에 걸맞게 각종 휴양 편의시설, 문화예술 공간(아코드 길목, 아티스 길목, 아베로에스 길목, 조각공원, 돌공원)도 서해안에서는 으뜸으로 지난 '98년 8월 한국일보와 환경운동연합이 조사한 편의시설 등 주변환경 평가에서 전국해수욕장중 1위를 차지한 영예를 안기도 하였다. 또한 개장기간중에는 보령시 경영수익사업인 머드화장품을 관광상품화하기 위한 전국최초 보령머드축제('98년시작 - 매년 7월 중),모래조각전등 다양한 행사와 해변을 비행할 수 있는 소형비행기와 다보도까지 운행하는 유람선을 타는 즐거움도 누릴수 있다.

무창포 바닷길

무창포바닷길 이미지
1928년 서해안에서 최초로 개장된 무창포해수욕장은 백사장 길이 1.5km 수심 1∼2m, 백사장 50m, 수온 22℃, 경사도 4도의 해수욕장으로 주변에는 송림이 울창하다.

1996년부터 본격적으로 공개되기 시작하였으며 매월 음력 보름과 그믐 사리때를 전후하여 4∼5회 조수간만의 차로 석대도까지 "S"자 모양의 우아한 곡선으로 펼쳐지고 양옆으로는 파도가 넘실대지만 자연의 신비는 바다 한가운데 1.5km에 달하는 바닷길을 1시간 20분 정도 만든다.

무창포 바닷길 열림현상은 보령의 대표적 관광·자연유산으로써 그 가치가 높다 하겠다.

성주산 휴양림

성주산 휴양림 이미지
성주산휴양림은 차령산맥이 빚어낸 아름다움이 뛰어난 곳으로 성주면 성주리의 화장골계곡은 4km에 이르는 울창한 숲이 장관인 계곡으로 산림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화장골이란 이름은 성주산 일대에 모란형 명당이 8개 있는데, 그중 하나가 이곳 화장골에 감추어져 있다 하여 붙은 이름이라 한다.

화장골계곡 忠南도내 11개소의 名水 中의 하나 충청남도에서는 97년 각 시.군으로부터 수질과 인근 자연환경이 뛰어난 계곡, 폭포, 하천등 31개소의 후보지를 추천받아 대전산업대 환경공학과 유병로교수팀과 현지조사를 벌여 '99년 4월 25일 최종적으로 11개소를 확정발표 하였다. 이중 화장골계곡이 충남 명수 11개소 중의 하나로 선정된것은 화장골계곡이 자연환경이 잘 보전된 청정지역임을 입증한다.

성주산휴양림은 도로를 닦고 위락시설도 갖추고 있어 관광명소로 자리잡아 가고 있으며 우거진 숲과 맑은 물이 감도는 구곡계곡은 선경을 연상케하고, 아름다움의 극치를 이루는 가을단풍은 대자연의 신비를 만끽케 한다.

보령호

보령호 이미지
1998년 10월 총사업비 2,380억원을 투입하여 준공 하였으며 성주산(성주면)과 성태산(외산면)에서 발원된 두 개의 작은 하천이 만나 이루어지는 웅천천에 댐을 막아 물을 가두어 미산면 풍계리 · 용수리 · 평라리등이 호수에 잠기고 아미산 · 양각산의 허리까지 물이 들어 찬다.
댐은 높이 50m · 길이 291m의 중심Core형 석괴식으로 저수지면적 6.44 ㎢에116.9백만㎥의 저수용량으로 생활·공업용수 공급외에 하류지역의 홍수예방·경보기능을 갖추고 있어 댐하류지역 4,700여 가구 및 3,000ha의 농경지 수해도 방지할 수 있으며 이와 함께 연간 470만㎥의 농업용수를 공급하여 가뭄 피해를 방지하는 등 다목적댐의 역할을 하고 있다.

주변경관이 수려하여 보령호을 감싸고 나있는 이설도로를 따라 푸른물을 감상하며 드라이브 할 수 있는 색다른 멋을 즐길수도 있으며 보령댐 주변 아미산(해발575m)에는 중대암이 있고, 양각산에는 용암영당(문화재자료 제141호)이 있어 보령호는 산업적 가치뿐만 아니라 새로운 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오서산

오서산 이미지
오서산(烏棲山)은 보령시 청소면·청라면, 홍성군 장곡면과 청양군 화성면에 걸쳐있고 주봉은 790.7m로 충남도에서 두번째 높은 명산으로 정상은 12봉으로 되어 있으며, 기암괴석과 굽이치는 능선, 멀리 서해바다는 물론 충남도의 일원과 경기도 일부와 전북 군산 등을 바라볼 수 있는 명산이다.

산정상의 억새밭에 서면 서해바다의 푸른빛과 드넓은 능선마다 바람에 출렁이는 회백색 억새의 물결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까마귀와 까치들이 많이 서식하였다 하여 오서산이라 불리웠지만 요즘 산행에서는 까마귀를 찾아보기 힘들다.

청라면 명대계곡을 지나 월정사(1901년 창건한 태고종 소속의 암자), 천축암(1950년 창건한 태고종 소속의 암자)등 명소를 거쳐 백여 미터 오르면 오서산 정상에 오를 수 있으며 오서산 허리를 감싸고 나 있는 임도(청라 장현 ⇔ 청소 성연)를 따라 차량으로 오서산 중턱가지 이동할 수 있다.

오서산 남서쪽 성연리 주변의 물맛이 좋아 많은 사람들이 모여 들던 곳으로 한때 지명이 청수면이라 불리워지다가 청소면으로 변하게 되었다고 전해지며 월정사 윗편에 신경통과 위장병에 좋다고 알려진 구래약수가 있다. 부드러운 능선길, 억새, 낙조 등으로 서부 충남 지역에서는 단연 두드러진 명산으로 꼽을 수 있다.

외연열도

외연열도 이미지
외연도를 중심으로 주위에 자그마한 섬들을 호위하듯 거느리고 있어 흔히 외연열도라고 부른다. 외연도는 육지에서 까마득히 떨어져 있어 연기에 가린듯하다는 의미로 붙여진 이름이다.

대천항에서 53㎞ 떨어져 있어 뱃길로 2시간 반이 소요되며 20만평의 크지 않은 섬이지만 바다에서 곧바로 솟아 오른 세 개의 산이 바다와 어우러져 멋진 경관을 이루고 있어 탄성을 자아내게 하며 후박, 동백, 식나무, 둔나무 등이 군락을 이루고 있는 외연도 상록수림은 천연기념물 제136호로 지정 관리되고 있다.

포구 뒷편으로 각종 기암괴석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독수리바위, 병풍바위 등 어느 하나 예사롭지 않아 눈길을 떼지 못하게 한다. 주변에 오도 황도 횡견도 등 자그마한 섬을 거느리고 있는데 모두 무인도로 예전에는 사람이 살았다. 그러나 70년대 이후 안보상의 이유로 모두 외연도로 옮겨와 살게 되면서 무인도가 된 것이다. 그러나 사람 살았던 흔적이 아직도 여기저기 남아있어 지하수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며 가족 전체가 찾아가도 손색없는 휴식공간을 제공하는데 무인도마다 작은 모래밭과 자갈밭이 있어 쉬기에도 좋을 뿐만 아니라 펄떡펄떡 날뛰는 생선으로 즉석회와 매운탕을 해 먹을 수 있기 때문에 갈수록 이곳을 찾는 이들이 늘어가고 있다.

오천항

오천항 이미지
오천항은 조선시대초부터 충청수군절도사영이 설치되어 충청지방 해안방어의 중심지 역할을 한곳으로 성곽, 장교청, 진휼청등 많은 문화재가 남아있는 역사적인 장소로써뿐 아니라 보령 북부권의 삶과 생활의 중심지로써 의미를 갖고 있다.
또한 오천항은 수심이 깊고 원산도 안면도등 섬들이 자연적으로 방파제 구실을 하여 피항시설이 필요 없을 만큼 자연적 조건이 좋은곳으로 해안선을 따라 길게 늘어진 선착장에 어선들이 정박해 있다. 오천항은 일제말엽만 해도 범선(帆船)의 요람지였다. 광천장날인 4일과 9일엔 풍선(風船)이 백여 척씩 바람을 타고 항구로 들어오는 정경을 찬한 오천항 귀범이 보령 8경중의 하나로 전해져오고 있다.

예전의 영화는 많이 퇴색되었지만, 오천항은 천수만 일대의 주요 어항으로서 제 역할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오천항 인근에는 신라의 고찰인 선림사, 도미부인사당, 갈매못 성지 등을 둘러볼 수 있는 연계성뿐 아니라 안면도 연육교가 개설되면 태안해상국립공원과 접근성이 향상되며 공주 부여의 백제문화권등 주변관광지와 연계성도 뛰어나 최고의 입지여건을 갖춘 항구라 하겠다.

월전죽도

월전죽도 이미지
남포방조제는 보령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3.7㎞에 이르는 3차선의 방조제 도로는 바다와 들을 끼고 달리는 드라이브코스로 손색이 없을 만큼 잘 단장되어 있으며, 연인들에겐 훌륭한 산책로 구실을 한다.
남포방조제는 남포간척지를 만들기 위하여 지난1985년 2월 농림수산부로부터 공유수면 매립승인을 받아 착공하여 1999년 12월 완공한 방조제로 사업기간이 무려 14년 10개월이 소요되었다.
보령시 웅천읍, 남포면, 주산면, 신흑동 일원과 서천군 서면에 이르는 남포지구 간척농지종합개발사업은 총구역면적 2,395ha(남포지구 686ha, 부사지구 1,709ha)로 농경지 967ha, 담수호 500ha로 우리고장에서 규모가 가장 큰 남포 간척지가 만들어졌다.

특히 방조제 중간에 자리한 죽도는 원래 남포면 월전리 앞바다에 두둥실 떠있던 섬이었는데 남포 간척지 공사로 인해 방조제가 서면서 육지로 연육되어 섬 아닌 섬이 되었다. 섬 서쪽의 기암절벽의 비경과 섬 전체의 울창한 수림으로 휴양콘도미니엄과 돔하우스형 가족호텔 등 숙박시설, 해수 풀장, 요트 적치장과 요트클럽하우스, 전망휴게소, 피크닉장, 식당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출 관광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방조제에 올라서면 시원한 바다가 마음을 상쾌하게 한다. 돌아보면 성주산, 옥마산 아래로 드넓은 남포 평야가 한눈에 들어온다. 방조제 끝 부분에 자리한 용두해수욕장에는 보령시에서 운영하는 동백관이 있는데 가족단위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해마다 이곳을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늘고 있다.